미래 자동차 환경은 어떨까? BMW그룹 다이얼로그 2019, 서울서 열려
미래 자동차 환경은 어떨까? BMW그룹 다이얼로그 2019, 서울서 열려
  • 박찬규 기자
  • 승인 2019.10.3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그룹 다이얼로그 2019 본행사 /사진제공: BMW그룹코리아

[오토커넥트 = 박찬규 에디터 star@ibl.co.kr]

BMW그룹이 지난 30일과 31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써밋 갤러리에서 ‘BMW 그룹 다이얼로그(Dialogue) 2019’ 행사를 개최했다. 

BMW 그룹 다이얼로그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더불어 지속 가능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위한 발표와 토론을 하는 행사다. BMW그룹은 2011년부터 매년 이 행사를 진행해왔으며, 한국에서는 2014년에 이어 두번째다.

‘변화에 대한 책임(Responsibility in Times of Transformation)’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관계자, 학생들을 포함해 총 100여명이 참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행사를 위해 방한한 BMW 그룹 전문가들은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BMW의 계획을 제시했다.

특히 세계 각지에서 열린 BMW 그룹 다이얼로그와 마찬가지로 이번 서울 행사에서도 이산화탄소 배출, 도시 이동성, 순환경제, 공급망, 기업 시민의식 등 다양한 주제 분야에서 우리 사회가 당면한 가장 큰 과제와 자동차 업계의 역할이 무엇인지 등 책임있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BMW 그룹 다이얼로그 2019 학생 참여 세션 /사진제공: BMW그룹코리아
BMW 그룹 다이얼로그 2019 학생 참여 세션 /사진제공: BMW그룹코리아

◆배기가스 제로, 미래 도시 이동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솔루션

이날 BMW그룹이 각기 다른 도시에서 사회적, 전문적, 문화적 배경을 달리하는 다양한 연령층의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의 경우 79% 이상의 응답자가 차 구매 또는 결정 시, 지속가능성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45%는 BMW그룹을 도시 이동성의 원동력으로 인식하며, 응답자의 대다수(92%)는 제품 및 생산에 대한 책임, 즉 배기가스 감소를 기업의 가장 중요한 책임 중 하나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MW그룹은 1995년부터 2018년까지 유럽에서 판매된 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42% 줄였으며 2020년까지 유럽(EU 28개 회원국)내 판매 신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5년 대비 최대 50%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BMW 그룹 다이얼로그 2019 행사장 /사진제공: BMW그룹코리아
BMW 그룹 다이얼로그 2019 행사장 /사진제공: BMW그룹코리아

도심 이동성을 위한 BMW 그룹의 새로운 접근 방식

도시 간 협력방법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도 논의됐다. BMW 그룹은 다양한 학술적 교류와 연구를 담당하는 전담 팀(interdisciplinary team)과 함께 BMW 그룹이 도시 이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더 잘 이해하고 평가하기 위한 새로운 방식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BMW 그룹의 도시 이동 서비스가 현재와 미래 도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단순 계산하는 방식이었다면, 새로운 평가 방식은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관점을 고려해 다양한 옵션과 변수를 비교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상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미래 개발에 대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결합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BMW 그룹의 ‘지속 가능성 및 환경 보호 부문’ 부사장 우살라 마타(Ursula Mathar)는 “BMW 그룹은 이해 관계자와의 정기적 교류를 중요하게 생각하며, 올해는 보다 다양해진 기업의 책임에 중점을 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모든 도시에 적용 가능한 BMW 그룹의 지속 가능 모델을 파일럿 프로젝트를 통해 실제로 구현하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