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스타셰프의 메뉴를 한 곳에서 경험하세요"
"미쉐린 가이드 스타셰프의 메뉴를 한 곳에서 경험하세요"
  • 박찬규 기자
  • 승인 2019.09.0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오는 10월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용산 아이파크몰 8층 야외 풋살장에서 ‘미쉐린 가이드 고메 페어 2019’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미쉐린 가이드 고메 페어’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 선정된 레스토랑의 시그니처 메뉴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미식 페스티벌이다. 지난해에는 약 8000여명이 넘는 국내외 미식가들이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미식을 향한 열정(Journey to Passion)’을 메인 테마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 새롭게 등재된 레스토랑들과 국내외 미쉐린 가이드 레스토랑들로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행사 개최 이래 최초로 ‘미쉐린 가이드 타이페이 2019’에서 1스타 롱테일(Longtail)의 램밍킨(Lam Ming Kin) 셰프를 특별 초청, 시그니처 메뉴를 선보인다. 

또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서 1스타를 받은 무오키, 스테이, 이종국 104, 진진, 테이블 포 포 등의 레스토랑들도 참여한다.

인기 프로그램인 ‘스페셜 다이닝’에서는 특별 게스트인 미쉐린 가이드 타이페이 2019 1스타 ‘롱테일’의 램밍킨 셰프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1스타 ‘제로 컴플렉스’의 이충후 셰프가 함께 진행하는 포핸즈 다이닝(네 개의 손이 만들어 내는 식사)의 향연이 펼쳐진다. 또 하루 2번 미식 전문 여행가와 소믈리에의 설명과 함께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와인 테이스팅’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식재료, 미식 아이템, 주방용품을 구경하고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마켓&다이닝존, 상시 이벤트가 열리는 ▲라이브존, 라이브 쿠킹쇼와 라이브 밴드 공연 등이 열리는 ▲퍼포먼스존 등 다채로운 부대 프로그램도 펼쳐진다.

입장권과 메뉴는 오는 5일부터 네이버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입장권은 5000원, 각 메뉴는 1만5000원(고메존 A)과 2만원(고메존 B)에 판매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