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래버스 출시… 에스컬레이드보다 크다!
쉐보레 트래버스 출시… 에스컬레이드보다 크다!
  • 최정필 기자
  • 승인 2019.09.05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우성과 쉐보레 트래버스 / 사진제공 :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3일 강원도 양양에서 ‘트래버스’(Traverse)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트래버스는 이 회사의 대형SUV에 대한 노하우가 집약됐다. 거대한 차의 크기과 넓은 실내공간은 물론 뛰어난 주행 성능과 견인 능력, 첨단 안전장비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아웃도어를 즐기는 이들을 위한 아웃도어SUV부터 가족을 위한 패밀리 SUV까지 모두 충족한다는 것이 회사의 주장이다. 
 
 크기에서 압도하는 트래버스
 
트래버스는 길이x너비x높이가 5200x2000x1785mm나 된다. 길이는 5180mm의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플래티넘보다 길다. 여기에 3m가 넘는 휠베이스를 통해 넓은 실내공간을 실현했다. 
 
국내 출시되는 모델은 2열 독립식 캡틴 시트가 장착된 7인승 모델이다. 3열 시트는 850mm의 레그룸을 통해 모든 탑승객이 여유로운 공간을 느낄 수 있다. 또 완전히 평평하게 접히는 풀 플랫 플로어(Full-flat floor)가 적용돼 공간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쉐보레 트래버스 / 사진제공 : 한국지엠

트렁크 적재량은 기본 651ℓ이며, 3열을 접을 경우 1636ℓ, 2열까지 접으면 최대 2780ℓ까지 확장 가능하다. 더불어 러기지 플로어 아래애 자리한 90.6ℓ의 대용량 언더 스토리지까지 더하면 수납공간이 부족할 일이 없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 
 
 쉐보레 최신 디자인을 입은 슈퍼 SUV
 
디자인 역시 최신 패밀리 룩이 적용됐다. 듀얼포트 그릴, 9개의 LED D-Optic 헤드램프 등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통해 거대한 크기에서 나오는 당당함을 강조했다.
 
파워트레인은 3.6ℓ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아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6.8kg.m을 발휘한다. 필요에 따라 앞바퀴 굴림(전륜구동, FWD)과 네바퀴굴림(사륜구동, AWD)을 전환할 수 있는 스위처블 AWD가 적용됐으며 5링크 멀티 서스펜션과 함께 안정적이면서도 뛰어난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여기에 다양한 주행환경에 따라 설정 가능한 트랙션 모드 셀렉트 다이얼을 통해 FWD 모드, 안정적인 주행을 위한 AWD 모드로 전환이 자유로우며 통합 오프로드, 토우홀(견인/운반) 모드 등으로 손쉽게 변경 가능하다.  

카허카젬 한국지엠 사장(왼쪽)과 배우 정우성(오른쪽)이 트래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 : 한국지엠

 3가지 트림으로 구성한 5가지 모델
 
트림은 사륜구동 시스템과 다양한 편의 안전장비를 기본으로 탑재한 LT Leather, 첨단 안전 및 편의품목을 더한 LT Leather Premium, 고급 편의품목을 적용한 Premier 등 3가지 트림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RS 및 레드라인 등 총 5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LT Leather 트림은 고휘도HID 헤드램프, LED 주간 주행등, 20인치 컨티넨탈 타이어,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으며, 고급 모델에 적용되는 프라이버시 글래스를 2열부터 리프트게이트까지 탑재했다.
 
듀얼 커넥션 블루투스가 지원되는 8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함께 총 6개의 USB 포트가 장착됐다. 최신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맞춤형 장비를 장착한 것. 여기에 원격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시스템, 트라이존 오토 에어컨, 파워 리프트게이트 등 다양한 편의장비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젯 블랙 천연가죽시트를 사용해 고급감을 더했으며 통합 트랙션 모드 셀렉트 다이얼로 조작할 수 있는 스위처블 AWD 시스템을 적용해 대형 SUV의 활용성을 극대화다. 

쉐보레 트래버스 / 사진제공 : 한국지엠

중간 트림인 LT Leather Premium는 LT Leather 트림을 기반으로 전용 고해상도 광각 카메라가 달린 후방 디스플레이 룸 미러 및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과 같은 최첨단 편의장비를 탑재했다. 이와 함께 전방충돌 경고시스템,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저속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등의 주행안전 시스템 등 안전장비를 더헀다.
 
최고급 Premier 트림은 여기에 자연광에 가까운 빛으로 미적 완성도를 높인 9 LED D-Optic 램프를 탑재했으며 스퀘어 타입 듀얼 머플러, 운전석 통합 메모리 시트 등을 더했다. 또한 각 트림 별로 스카이 스케이프 듀얼 패널 선루프만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심플한 트림 구성을 자랑한다.
 
이 밖에 스포티하고 고급스러운 외관을 가진 RS 트림 및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도 준비됐다. RS 트림의 경우 블랙 보타이를 포함해 20인치 다크 안드로이드 페인티드 알로이 휠, 블랙 아이스 크롬 그릴, 블랙 아이스 크롬 포그램프 베젤 등을 적용해 블랙 색상을 통해 볼드하면서도 스포티한 매력을 선보였다.
 
더 뉴 트랙스에 이어 트래버스에 적용된 레드라인 에디션은 레드 색상으로 아웃라인을 그린 트래버스 레터링과 레드 컬러 악센트가 있는 20인치 레드라인 시그니처 블랙 알로이 휠, 다크 테일램프를 적용해 시크하면서도 인상적인 디자인을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정통 아메리칸 슈퍼 라지 SUV트래버스의 가격은 ▲LT Leather 4520만원, ▲LT Leather Premium 4900만원, ▲ RS 5098만원, ▲ Premier 5324만원, ▲ 레드라인 5522 만원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쉐보레는 대형SUV를 가장 오랫동안 만들어온 브랜드”라며 “매혹적인 디자인과 검증된 첨단 장비를 바탕으로 개성을 중시하는이들에게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