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의 테슬라 ‘니오’출신 서주호 디자이너 영입
현대차, 중국의 테슬라 ‘니오’출신 서주호 디자이너 영입
  • 박찬규 기자
  • 승인 2019.07.1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실 상무로 자리를 옮긴 서주호 디자이너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니오(NIO)’의 상하이스튜디오 총괄 서주호 디자이너가 남양연구소로 온다. 미래차 디자인을 강화하기 위해 또 한 명의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를 영입한 것. 

현재 현대자동차는 벤틀리 출신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을 비롯, GM 및 벤틀리 출신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전무, 폭스바겐 출신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등 세계적 디자이너가 포진해 있다. 

지난 10일 현대차는 GM 및 BMW 등에서 디자인 경험을 두루 거친 서주호 디자이너를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실 상무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서 상무는 미국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에서 산업디자인 학사, 석사과정을 밟았다. 이후 1999년 GM그룹에 입사해 다양한 내·외장 선행 및 양산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경험을 쌓았다. 

당시 서 상무가 외장 디자인을 맡은 GMC의 콘셉트카 '그래니트(Granite)'는 2010년 개최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올해의 디자인'에 선정됐고 그는 업계의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 2006년 GM이 미국 NBC TV의 인기 토크쇼 진행자이자 자동차 마니아로 알려진 제이 레노(Jay Leno)를 위해 특별 제작한 고성능 슈퍼카 ‘에코제트(EcoJet)’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이후 2012년에는 BMW로 자리를 옮겨 선행디자인을 담당하며 BMW X5, X6, 3/8시리즈 등의 선행디자인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NIO EP9 / 사진출처 : NIO

2015년부터는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니오’의 창립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이곳에서 수석 외장 디자인 담당을 거쳐 최근까지 니오 상하이 디자인 스튜디오 총괄을 맡았다. 

니오가 출시한 차종 모두 그의 손을 거쳐 완성됐다. 슈퍼 전기차 EP9은 물론 SUV모델 ES8, ES6, 콘셉트카 EVE, ET Preview 등이 모두 포함된다. 

그는 오는 16일부터 업무를 시작하며 미래 디자인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혁신기술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행디자인 혁신을 주도하게 된다. 

양산차의 선행 디자인 외에도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 디자인 솔루션을 제시하고 디자인 외 영역과의 융합, 협업을 도모하는 역할을 맡는다.  

NIO ET Preview / 사진 : 최정필

현대차는 디자이너로서 20년 가깝게 쌓아온 생생한 경험과 함께 스타트업에서의 근무 경력이 기존 선행디자인 조직의 혁신과 역할 확대에 부합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고성능 전기차의 선행 및 양산 디자인을 이끈 경력은 현대차 EV 라인업 디자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현재 현대디자인센터장인 이상엽 전무와는 GM그룹 근무 당시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어 시너지효과를 기대할 만하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전무는 “서주호 상무는 우리의 디자인 철학을 차세대 자동차에 접목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슈퍼카, 전기차 디자인으로부터 얻은 광대한 경험과 현대차의 오랜 디자인 전통이 만나 역동적으로 변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맞춰나가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주호 상무는 “미국의 대중 브랜드부터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 중국시장을 위한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까지 글로벌 디자인 업계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현대차 디자인의 미래와 혁신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