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연구소는 르노그룹의 핵심 연구기지”
“르노삼성 연구소는 르노그룹의 핵심 연구기지”
  • 최정필 기자
  • 승인 2019.05.1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 전경 / 사진 : 최정필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기존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한 초청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LAB Special Experience)’ 행사는 연구소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설명과 함께 주요 연구 시설들을 탐방해 보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권상순 연구소장은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에 대해 “차 디자인부터 설계와 해석, 각종 테스트, 양산준비를 위한 생산기술 기능을 모두 갖춘 얼라이언스의 기술이 모인 글로벌 연구소”라고 했다. 또 그는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우수한 연구진들이 국내와 해외 연구소에서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권상순 연구소장 / 사진 : 최정필

권 소장에 따르면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국내시장뿐 아니라 르노그룹과의 유기적 협력관계 속에서 그룹의 글로벌 C, D 세그먼트 세단 및 SUV의 개발 책임을 맡았다. 이에 다양한 관련 프로젝트를 총괄 수행하며 아시아지역과 중국의 신차를 개발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신차 개발 프로젝트 사례로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C세그먼트 크로스오버 SUV ‘XM3’를 비롯, 차세대 D세그먼트 세단·SUV도 언급됐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연구소와 함께 위치한 르노 디자인 아시아 센터 / 사진 : 최정필

회사는 미래성장을 위한 핵심기술인 전기차,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관련 기술에 대한 역량 강화 노력을 통해 지속적인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유지하는 게 목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르노삼성차는 스스로의 능력만으로도 성장을 이룰 수 있는 큰 시장의 일원이 됐다”면서 “르노그룹의 핵심 연구자원인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도 이번 지역본부 개편으로 더 큰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내부에 위치한 전자파 연구실 ECM 챔버 / 사진 : 최정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